고등법원, 49년 3대 ‘미스터리’ 중 하나 재심 기각

고등법원, 49년 3대 ‘미스터리’ 중 하나 재심 기각
도쿄 고등 법원은 1949년 도쿄 교외에서 6명이 사망하고 많은 사람들이 부상을 입게 한 무인 열차의 탈선에 대해 사형 선고를 받던 중 사망한 남성에 대한 재심 요청을 기각했습니다.미타카 사건으로 알려진 이 사건은 그 해에 발생한 구 일본 국철(JNR)을 둘러싼 세 가지 불가사의한 사건 중 하나입니다.

정부가 명령한 대규모 실직에 대한 철도노조의 사보타주를 구성했다는 추측이 오랫동안 있어왔다.

고등법원

에볼루션카지노 7월 31일 고등법원은 재심 청구를 기각하면서 “전심 판결에 대해 합리적인 의문을 제기할 새로운 증거가 법원에 제출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에볼루션카지노 추천 JNR 열차 운전사이자 검사관으로 일했던 Keisuke Takeuchi는 1951년 도쿄 고등 법원에서 사형을 선고받았습니다. 법원은 치명적인 탈선을 지휘한 사람이 혼자 행동했다고 판결했습니다.

그의 형은 4년 후 대법원이 그의 항소를 기각하면서 확정되었다. 다케우치는 1967년 45세의 나이로 감옥에서 재심을 신청하다가 병으로 세상을 떠났다.more news

재심을 청구한 사람은 다케우치의 아들 켄이치로(76)로 고등법원의 판결에 불신을 나타냈다.

고등법원

“그건 사실일 수 없다”고 그는 말했다. “아버지는 범죄를 저지르지 않았습니다.”

1951년 법원의 판결에 따르면 다케우치는 7월 15일 밤 JR 미타카역 차창에서 7량의 열차에 시동을 걸고 이동하던 중 운전석에서 뛰어내렸다.

열차가 탈선해 역 인근 상점들을 들이받아 6명이 숨지고 20여명이 다쳤다.

다케우치는 처음에는 자신의 죄를 자백했지만 나중에 재판에서 반복적으로 증언을 변경하고 자신의 결백을 주장했습니다.

재심을 청구한 변호인단은 다케우치의 과거 증언에도 불구하고 단독 범행은 불가능하다고 주장했다. 그들은 탈선을 일으키기 위해 한 명 이상의 개인이 두 대 이상의 열차를 조작했음에 틀림없다고 주장했다.

방위팀은 철도 공학 전문가의 연구를 인용하여 열차의 팬터그래프, 즉 가공 전력선에 연결하기 위해 지붕에 장착된 장치에 관한 연구를 인용했습니다.

전문가는 변호사에 따르면 열차의 구조를 고려할 때 첫 번째 차량과 두 번째 차량의 팬터그래프는 분명히 공범자들에 의해 변조되고 제기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나 대법원은 탈선 후 충돌 지점에서 두 번째 차량의 팬터그래프가 이동한 것으로 추정하는 것이 타당하다며 이 주장을 기각했다.

변호인단도 사고 현장 근처에서 다케우치가 보였다고 증언한 목격자의 신빙성에 대해 이의를 제기했다. 그들은 긍정적인 식별을 하기에는 너무 어둡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고등법원은 변호사들이 가로등이 켜진 방식을 충분히 고려하지 못했다며 이 주장도 기각했다.

미타카사변이 일어났을 때, 정부는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난 후 해외에서 일본인이 본국으로 송환된 결과 JNR 직원의 수가 급증함에 따라 JNR에서 일자리를 빼돌렸습니다.

미군 주도의 점령군도 JNR의 인력이 부풀려졌다고 생각하고 대규모 정리해고를 요청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