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은 방산산업의 성장을 촉구한다.

문재인

문재인 대통령이 공군 전투기를 타고 현지에 상륙한 뒤 서울 외곽에서 열린 군사 엑스포에서 “10월 20일(로이터) –

한국이 세계 방위산업 선도국으로 도약하기 위해 두 배로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비행복을 입은 문 대통령은 한국 최초의 토종 초음속 항공기인 FA-50 제트 전투기의 뒷좌석에 앉아 격년제로 열리는 서울국제항공우주방위전시회(ADEX)에 도착했다.

북한이 잠수함에서 탄도미사일을 시험 발사한 지 하루 만이다. 지난 주 북한은 자체 방어 전시회를 열었는데,

이 전시회에서 김정은은 북한의 군사 개발은 자기 방어를 위한 것이라고 말했고,

안전사이트 먹튀

한국이 무기를 증강하여 한반도를 불안정하게 만들고 있다고 비난했다.

수요일 연설에서, 문 대통령은 평화를 위해 필요한 만큼 점점 더 정교해지고 있는 남한의 군대를 옹호했다.
그는 “강력한 국방력을 구축하는 목표는 항상 평화를 함양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드론, 저격 소총, 헬기, 미사일 등 각종 무기들이 반짝반짝 진열된 가운데 기업 대표와 외교관,

한국군 등 군 사절단이 줄지어 있는 외국 유니폼을 입고 군 사절단과 뒤섞여 있었다.

28개국에서 온 적어도 440개의 회사가 주최자가 지금까지 가장 큰 ADEX라고 말한 것에 참여하고 있다.

25일까지 계속되는 이번 행사에는 45개국 정부, 군, 방위사업청 관계자 300여명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한국의 무기 산업이 글로벌 리더가 될 때라고 말했다.

FA-50을 가리키며 한국 기술을 칭찬했다.

문 감독은 “자체 기술로 개발한 FA-50의 당당한 위엄을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한국은 AI, 드론, 로봇, 우주 등 미래 전쟁을 구체화할 수 있는 분야에 중점을 두고 인수 예산의 80% 이상을

국내 공급에 투입하고 2026년까지 부품 국산화 지원을 4배 이상 늘릴 계획이라고 그는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선진 과학기술을 바탕으로 똑똑하지만 강한 군대를 구상하고, 국제사회와 함께 평화를 증진한다”고 덧붙였다.
스톡홀름 국제평화연구소 자료에 따르면 2016~2020년 한국의 무기 수출은 2011~2015년 대비 210% 증가했다.

경제뉴스

또 최근 몇 년간 미국제 F-35 스텔스 전투기 등 주요 무기 시스템을 구입하는 등 세계 최대 무기 수입국 중 하나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