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중요한 기후 회담으로 향한다.

바이든 은 스코틀랜드에서 열리는 중요한 유엔 기후 회담으로 향하면서 미국의 신용을 회복해야
할 중대한 도전에 직면해 있다.

문명에 대한 “존재적인 위협”이라고 묘사한 기후 위기를 타개하겠다고 공언해 온 부시
대통령은, 파리 기후 협정에서 조국을 탈퇴시키고 기후 과학을 “개소리”라고 조롱한
전임자의 결정에 안도감을 가지고 콥26 회담에 참석할 것이다.

그러나 27일 유럽으로 출국한 바이든 부통령은 국내 기후 관련 의제를 폐기하고 글래스고에
도착할 예정이다.

폭염, 홍수, 농작물 실패, 그리고 다른 효과들이 지구 온난화에 대한 정부의 지지부진한
대응으로 인해 제한되고 있다는 과학자들의 점점 더 끔찍한 경고가 있는 가운데, 이 단절은
트럼프 시대로부터 신뢰할 수 있는 미국의 파트너가 나오는 것을 보고자 하는 대표들을 동요시켰다.

바이든 의 경고

바이든

버락 오바마의 기후보좌관이었던 앨리스 힐은 “미국은 여전히 세계에서 가장 큰 경제대국이고,
다른 나라들도 이에 주목하고 있으며, 우리는 기후행동에 더 전념하는 대통령을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다른 나라들에 의해 회의론이 표출되고 있습니다.
그들은 우리의 극적인 변화를 오바마에서 트럼프로 보았고 걱정은 우리가 다시 뒤집힐
것이라는 것이다. 일관성의 결여가 문제입니다.”

파리 협정의 핵심 설계자였던 프랑스 외교관 로렌스 투비아나는 바이든이 기후를
“그의 최우선 의제”로 삼았으며, 미국 외교가 사우디, 남아프리카, 인도 등의
국가들로부터 약간의 진전을 이루는데 도움을 주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녀는 미국이 “역사적인 기후 신뢰도 문제”를 가지고 있으며, 다른 지도자들은
자국의 국내 정치적 기능 장애와 장기적인 공약에 대해 불안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녀는 “이런 일이 전에도 있었고 또 일어날 수 있기 때문에 우리는 걱정된다”고 말했다.
“미국은 세계에서 가장 큰 역사적 배출국이며 중요한 기후 법안을 통과시킨 적이 없습니다.
(바이든은) 트럼프의 잃어버린 세월을 만회하려면 아직 갈 길이 멀다.”

미국의 소프트 파워를 과시하기 위해 바이든 부통령은 12명의 각료들을 글래스고로
데려올 예정인데, 글래스고에서 200여 개국의 대표들이 파리 협정의 주요 목표인 1.5도
난방을 피하기 위한 합의안을 놓고 논쟁을 벌일 것이다. 그러나 아마도 대통령 자신과
경쟁하는 미국의 노력에 가장 중요한 인물인 조 맨친 웨스트버지니아 상원의원은 집에 남아 있을 것이다.

중도성향의 민주당원인 Manchin은 이번 회담에서 미국의 탄소배출량을 줄일 획기적인
화해법안의 핵심을 탈선시킨 것으로 보인다. 백악관은 여전히 이 법안이 미국에서
통과된 첫 번째 주요 기후 법안이 글래스고에서 기후 파괴를 막기 위한 노력을 증가시키도록
다른 지도자들을 설득하는 데 도움이 되기를 바라고 있다.

바이든의 성향은



캅26 대표단은 바이든 부통령이 웨스트버지니아주 상원의원의 고향에서 멀리 떨어진
지역의 향후 생존 가능성을 결정하기 위해 화석연료 산업과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는
맨친의 투표가 얼마나 필요한지 절실히 인식하게 됐다.



방글라데시에 위치한 국제기후변화개발센터의 살레물 하크 소장은 “방글라드인들은
평균적인 미국인들보다 미국 정치에 대해 더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조 맨친은 화석
연료 산업의 주머니 속에 있으며 석탄 로비 측이 원하지 않는 모든 것을 없애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비든의 의제는 자신의 상원 의원들과 함께 의회에 묶여 있으며, 그는 미국이 전달해야
할 사항들에 대해 아무것도 전달하지 못했습니다. 그냥 말일 뿐이야. 그의 행동은 비참할 정도로 불충분하다.”

바이든 부통령은 화해법안에 대해 “미국의 위신이 위태로워졌다”고 인정했지만 공개적으로
낙관적인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고 민주당 의원들은 전했다. 바이든 부통령의 기후특사인
존 케리가 “입법안 확보 실패는 트럼프 대통령이 파리협정을 또 탈퇴하는 것”이라고 말하자
바이든 부통령은 케리가 ‘과장’에 빠졌다고 부드럽게 질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