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 전문가

의료 전문가, 기업인, 한국, 아프리카의 파트너십 논의
한국아프리카재단(KAF)이 주최한 비즈니스 세미나에서 한국과 아프리카의 의료 전문가들과 기업인들이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보건의료 분야의 유대를 강화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의료 전문가

오피사이트 2018년에 설립된 KAF는 다양한 분야에서 아프리카 국가들과의 관계 증진을 목표로 하는 외교부

산하 기관입니다.

진행중인 팬데믹에 대처하기 위해 국경을 초월한 파트너십이 점점 더 중요해짐에 따라 재단은 한국무역협회(KITA)와

공동으로 한-아프리카 보건의료 비즈니스 세미나를 개최하여 양국의 질병 전문가와 기업인을 한자리에

모았습니다. 측면.

화요일 세미나에는 KAF 려운기 원장, 아프리카 질병통제예방센터(Africa CDC) 아메드 오그웰 오우마 사무국장

대행, 신승관 KITA 부사장, 지영미 한국파스퇴르연구소 대표, 박세은 등이 참석했다.more news

국제백신연구소(IVI)의 연구원 등이 있습니다.

세미나는 Lyeo의 개회사로 시작되었습니다.

그는 “코로나19 발병 이후 아프리카의 질병 대응 능력을 대륙 수준으로 강화해야 할 필요성이 글로벌

이슈로 떠올랐다”고 말했다.

“코로나19와 더불어 최근 원숭이 수두 바이러스의 확산으로 보건 안보가 세계 주요 의제로 대두되고 있습니다.

이번 세미나가 보건 전문가와 기업인들이 한-미 협력 확대를 위한 새로운 전략을 제시하는 기회가 되기를 바랍니다.

의료 분야의 아프리카 국가들.”

의료 전문가


이어 가까운 장래에 의료 인프라와 원격진료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예상되는 아프리카에 한국이 적합한 파트너가

될 것이라고 신 회장의 환영사가 이어졌다.

김헌주 질병관리본부 차관은 영상 메시지를 통해 “우리 식약청과 아프리카 질병관리본부는 파트너십 강화를

통해 세계 보건 증진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며 축사를 전했다. 보안.”

오마 총리는 기조연설에서 “한국은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동안 아프리카의 좋은 친구였다”며 “향후 전염병에

대비해 양국이 서로에게서 배울 수 있도록 우정이 확대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질병 감시 강화, 새로운 질병 진단 및 건강 제품 생산에서 파트너십을 강화할 기회를 찾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파스퇴르연구소 지사장이 사회를 맡은 첫 번째 세션에서는 아프리카 보건의료 부문의 거버넌스 현황과 함께

한-아프리카 파트너십이 직면한 전망과 과제에 대해 살펴보았습니다.
Ouma는 아프리카 CDC의 새로운 공중 보건 명령에 대해 프레젠테이션을 했습니다.

이 명령은 지역 및 국가 보건 기관 강화, 백신, 진단 및 치료제 제조 확대; 공중 보건 인력 및 리더십 프로그램에

대한 투자 증가; 행동 지향적인 파트너십을 구축하고 국내 투자를 확대합니다.

그는 “잘 준비된 의료인력이 새로운 공중보건질서를 가능하게 하는 열쇠이지만 현재 아프리카는 공중보건 인력의

기술 격차가 크다”며 한국과 아프리카가 인적 자원 역량 강화를 위해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