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한 iPS 세포를 암 치료제 임상 8월 시작

iPS 세포를 이용한 암 치료제 임상 8월 시작
유도만능줄기세포(iPS) 유래 자연살해 T세포 (리켄연구소 제공)
일본 최초의 유도만능줄기세포(iPS)를 이용한 암환자 치료 임상시험이 오는 8월 시작될 예정이어서 국내 사망원인 1위의 돌파구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이용한

먹튀검증치바대학, 정부 산하 연구기관인 리켄 등이 6월 29일 계획을 발표했다.more news

임상 시험은 의료 제품 및 기기의 제조 및 마케팅에 대한 규제 승인을 얻는 데 필요한 절차입니다.

이 시험에서 두경부암 환자는 iPS 세포에서 추출한 자연 살해 T(NKT) 세포로 알려진 면역 세포를 주사하게 됩니다.

NKT 세포는 암세포를 공격하고 다른 면역 세포를 활성화시키는 능력이 있습니다. 그러나 혈액의 0.01%에 불과하기 때문에 실용화하기가 극히 어렵다.

이용한

이 프로젝트에서 연구자들은 건강한 개인의 혈액 샘플에서 채취한 NKT 세포를 기반으로 iPS 세포를 생성할 것입니다.

iPS 세포의 부피를 증가시킨 후 이를 NKT 세포로 변환하여 암 환자를 치료할 것입니다.

연구원들은 먼저 iPS 세포를 생성하면 안정적인 상태로 유지될 수 있는 엄청난 양의 iPS 세포를 보다 쉽고 효율적으로 생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합니다.

그런 다음 iPS 유래 NKT 세포를 환자의 암 부위 근처 동맥에 주입합니다.

2년 동안 지속되는 임상 시험에는 수술과 화학 요법과 같은 표준 치료 후에 암이 재발한 4~18명의 환자가 참여합니다.

연구진은 CT 스캔을 통해 iPS 유래 NKT 세포의 안전성과 대상체의 종양 크기 변화를 조사해 신약의 유효성을 평가할 예정이다.

코세키 하루히코 리켄 통합의료센터 부소장은 “드디어 암 치료의 새로운 옵션을 제공할 수 있는 지점에 도달했다”고 말했다. 이어 “임상시험에서 효능보다는 안전성에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며 연구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환자들은 기본적으로 한 번의 주사로 약 5천만 개의 NKT 세포를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2주 간격으로 2회의 추가 주사가 투여됩니다.

두경부암은 귀, 코, 입, 혀 및 두경부 부위의 기타 부위에 발생하는 암을 총칭합니다. 일본 전체 암의 5%를 차지합니다.

수술, 방사선 치료 및 화학 요법이 이러한 환자에 대한 표준 치료로 이용 가능했습니다.

계획된 임상을 암 면역요법이라고 하며, 연구자들은 이것이 암 환자를 위한 4차 치료제가 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

치바 대학의 과학자들은 이미 임상 연구에서 환자에게 자신의 NKT 세포를 주입하는 것이 종양의 크기를 줄이는 데 효과적임을 확인했습니다.

그러나 연구자에게 큰 도전은 치료에 사용할 수 있는 충분한 양의 NKT 세포를 확보하는 것이었습니다.

이 장애물을 극복하기 위해 연구자들은 iPS 세포의 능력을 이용하여 거의 무제한의 줄기 세포를 생성했습니다. iPS 세포는 대량의 안정적인 NKT 세포로 전환되기 전에 먼저 생성되었습니다.